• 최종편집 2019-11-20(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6 10: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말을 아끼는 지혜





'웅변은 은(銀)이요 침묵은 금(金)이다.'라는
격언은 침묵을 강조할 때 자주 쓰입니다.

시리아의 북쪽에 위치한 타우라스 산 정상은
조류의 제왕인 독수리들이 터를 잡는
서식지로 유명합니다.

타우라스 산은 척박하여 독수리들은
사냥할 먹이가 많지 않았지만, 그중에 1년에 두 차례씩
이곳을 넘어서 이동하는 두루미들을 공격해
허기진 배를 채우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독수리의 먹이가 되는 것은
그냥 날아가지 않고 끊임없이 울어대며
날아가는 두루미입니다.

덕분에 독수리들은 그 소리를 듣고
쉽게 두루미를 찾아 항상 사냥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많은 노련한 두루미들은
산을 넘는 동안 거의 희생하지 않고
무사히 살아남았습니다.

그 이유는 나이 든 두루미들은 산을 넘기 전에
돌멩이를 입에 물고 하늘을 날아올랐습니다.
입에 문 돌의 무게만큼 무거운 침묵이
두루미를 안전하게 지켜준 것입니다.





때론 침묵이 말보다 값진 것이 되기도 합니다.
함부로 내뱉은 말은 상대방을 공격하게 되고
다시 나를 공격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어
돌아오기도 합니다.

이런 사실을 젊은 시절에는 쉽게 잊어버리지만,
세월이 지나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어가며
조금씩 변화하는 자신의 모습을 봅니다.

나이가 들면 어느 순간, 젊은 날이 그리워지고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조금만 생각을 바꾸면,
나이를 먹는 동안 소중한 경험을 통해서
연륜과 지혜가 생기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연륜이 쌓여 갈 때 비로소 그 사람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알 수 있다.

– 아누크 에메 –

 

태그

전체댓글 0

  • 1801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따뜻한 하루 - 말을 아끼는 지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