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6 13: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맨발의 정신





한국전쟁에 참전하여 눈부신 성과를 보인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중에 한 명의 이야기입니다.
그도 역시 한국전쟁에 참전한 에티오피아 용사로
대한민국을 위해 싸워준 사람입니다.

그는 군 복무 시절 참가한 군인 마라톤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내 마라톤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1960년 로마 올림픽에 대표선수로
선발되지는 못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선수 중 하나가 축구를 하다
발목을 다쳐 그가 엉겁결에 올림픽 마라톤 대회에
출전하게 된 것입니다.

그는 갑작스러운 합류 때문에 준비된 신발도 없었습니다.
그렇게 맨발로 42.195km를 달려 결승선인
콘스탄티누스 개선문을 통과하자 사람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2시간 15분 16초 2'

세계 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그는
'맨발의 아베베'라 불리는 전설적인 마라토너
'아베베 비킬라'였습니다.

그리고 아베베는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2시간 12분 11초로 또다시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며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올림픽 5주 전, 흔히 맹장이라고 말하는
급성 충수염으로 개복수술을 받고,
성치 않은 몸으로 이룬 결과입니다.

아무도 아베베의 우승을 예상하지 못해
에티오피아 국기와 국가도 준비해두지 않아
시상식에서 국기도 없고 엉뚱한 나라의 국가인
기미가요가 울려 퍼졌습니다.

도쿄 올림픽에서 전 세계를 향해 펼쳐진,
최악으로 망신스러운 일로 꼽히는
큰 사건이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것을 불굴의 정신으로 이겨낸
아베베도 이길 수 없을 것 같은 시련이 찾아왔습니다.
1969년 교통사고로 하반신 마비 판정을
받은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절망하지 않았습니다.
1970년 노르웨이 25Km 휠체어 눈썰매
크로스컨트리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고,
10Km 레이스에선 특별상도 받았습니다.
장애인올림픽에서는 양궁과 탁구 선수로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그는 끝까지 불굴의 정신을 가진
맨발의 아베베였습니다.





아베베는 쉽게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에게는 누구보다 강한 불굴의 정신이 있었기에
모든 게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는 불굴의 정신만으로
인생에서 성공할 수만은 없습니다.
그런데도 당신이 아무것도 노력하지 않는다면
성공할 기회도 줄어들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나는 남과 경쟁하여 이기는 것보다
자신의 고통을 이겨내는 것을 언제나 생각한다.
고통과 괴로움에 지지 않고 끝까지 달렸을 때
그것은 승리로 연결되었다.

- 아베베 비킬라 -

 

태그

전체댓글 0

  • 367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따뜻한 하루 - 맨발의 정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