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상생발전 비즈니스 모델로 공예산업의 미래 모색한다!

‘제21회 영호남 공예품 교류 전시판매전’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9 12: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29.~12.2.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21회 영호남 공예품 교류 전시판매전개최
◈ 영호남 지역 공예업체 적극 참여·시연 등 현장 홍보로 폭넓은 관객층과의 소통 나서
◈ 부산시,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경쟁우위 확보 위해 공동 브랜드 개발·공동 생산 및 마케팅강화
 
수도권에 편중된 공예업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 공예산업 활성화를 위해 영·호남 8개 시도(부산, 광주, 울산, 대구, 전북, 경북, 경남, 전남) 우수공예품의 판로 확대를 위한 공동 마켓이 8년 만에 부산에 들어선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부산시공예협동조합(이사장 최종일) 주관으로 21회 영호남 공예품 교류 전시판매전이 오늘(29)부터 122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기존 8개 시도 공예업체 외에 일본 후쿠오카시의 하카다공예관리 참여하면서 참가 규모가 확대되었다.
 
영호남 공예품 교류 전시판매전은 민간부문 동서교류를 통해 영호남 전통공예의 화합을 도모하고, 더 나아가 지역 간 네트워킹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와 공예품 소비 확산을 위해 마련되었다.
 
행사에는 ▲1129일 전수걸 부산시공예명장의 도자 항아리 물레 시연을 비롯해 ▲1130일 미요시 유미코 하리코 장인의 종이인형 제작 시연 ▲121일 핫타 미호코 하카타전통공예관 부관장의 다도 시연 등 생동감 있는 볼거리를 선사해 현장을 찾는 방문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내일(29) 오전 11시부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김윤일 부산시 일자리경제실장과 마루야마 코헤이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 총영사, 고무라 테츠오 공보문화담당 영사, 마르땅 바이야 주부산 알리앙스 프랑세즈 원장, 김기훈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장, 김종만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전국 공예협·단체 임원 및 지역 공예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하며 지역별 특화된 전시장도 관람할 예정이다.
 
이번 교류전 팝업스토어에서는 부산시가 지난 1028일부터 111일까지 우수한 지역 공예인 및 공예자원을 발굴하기 위해 실시한 「제2회 부산공예문화상품 전국공모전」 수상작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수상장 본 전시는 오는 1216일부터 1218일까지 3일간 시청 1층 로비에서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후발 개도국 상품과의 차별화와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경쟁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공동 브랜드 개발, 공동생산 및 마케팅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시장조사, 시장규모 예측, 소비자 기호변화, 상품에 대한 반응 등을 주기적으로 조사·분석하여 타겟별 고객특성에 맞춘 기획상품 제안 및 기획역량 강화를 위해 지역 내 국공립연구소 및 경영·무역협단체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지역 공예업체와 공예 명장에게 공예품 개발생산 장려금을 지원하는 등 우수공예품 개발을 촉진하고 있다. 또한, ·오프라인 유통망 확대를 통해 내수시장뿐만 아니라 신규 해외시장 개척, 신제품 개발을 통한 수출증대 등 지역 공예업체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지속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noname01.jpg

noname01.jpg

태그

전체댓글 0

  • 50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상생발전 비즈니스 모델로 공예산업의 미래 모색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