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2 14: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하얀목련.jpg

 

▶전시기간 : 2019. 12. 4[) ~ 2019. 12. 16()
▶전시장소 :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인사아트센터 6)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2019124() 부터1216()까지 나운희 개인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나운희 작가의 6번째 개인전으로, 이외에도 전북 영․호남전, 한국미술협회전, 전북여성미술협회전을 비롯하여 약 300여회의 기획․초대전 및 단체전 등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광주한국화대전 특․입선(10), 대한민국미술대전 입선(3), 전라북도미술대전 입선(7)하였으며, 전라북도 미술대전 운영․심사위원, 전국온고을 미술대전 운영위원을 역임하였다. 현재는 ()한국미술협회, ()한국미술전업미술가협회, 한국미술협회 전주지부 회원 및 전북여성미술인협회 이사, 전라북도미술대전 초대작가 및 운영위원, 광주한국화대전 초대작가를 맡아 활동 중이다.
 
 
ㅇ 나운희는 작품 구상을 할 때 주로 자연 속에서 소재를 찾고 이를 재구성하여 표현한다. 또한 현대적인 조형성을 가미하고자 노력한다.실경을 위주로 자신의 풍부한 감성과 느낌을 이야기하듯 그려나가는데, 이는 노래하듯 그려지며 보는 이들에게는 편안함과 따뜻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그림이다.
 
ㅇ 이제는 모든 것들이 새롭게 다가오기도 한다. 예전이었으면 무심코 지나쳐 버리고 말았을 것들, 특별한 의미를 두지 않았던 것들이 해가지나면서 아름답게 보이며 소중해졌다. 하지만 새로운 만큼 옛 추억을상기시켜 그리워질 때도 있다. 이는 그리움이 되어 마음에 새겨지고 이 또한 작품 속에 그려진다.
ㅇ 이번 전시에는 향기가 있는 풍경이라는 제목 외에 지나간 것은 지나간대로라는 부제목을 붙여 작업하였다. 말 그대로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소중하며 의미가 있다.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공유, 자연 또한계절의 순응과 자연스럽게 생기는 변화 속의 순환이다. 여기에 이야기에대한 아름다운 풍광까지 더해져 인간의 삶 속에 채워진다. 때로는 우리들의 가슴을 뛰게 하고 벅차오르게 하는 내일의 희망으로 다가오곤 한다.
 
ㅇ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이 빠르게 건조해져 가는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에 윤활유 역할을 하여 작품을감상하는 이들에게 지난날의 행복과 아름다웠던 시절의 추억을 잠시나마 상기시키길 바란다. 또한 작품에서 느껴지는 아날로그의감성을 통해 행복감을 느끼며 도심 속에서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기를 소망한다.
 
 
작가연락처 : 010-2735-6722 【붙임 : 전시작품 이미지】
 
 

noname01.jpg

noname01.jpg

매화마을, 97×138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 145×112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noname01.jpg

noname01.jpg

자목련, 75×100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하얀 목련, 60.6×72.7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noname01.jpg

noname01.jpg

장미화원, 72×60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장미화원, 72×60cm,

장지에 혼합채색, 2019

태그

전체댓글 0

  • 752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나운희 개인전 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