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2(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2 16: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광주시, 22일 개관식…문화·예술 분야 창작자 작업 공간 등 마련
침체된 충장로 4·5가 지역 활성화 및 문화도시 광주 이미지 기대
- 산수동 푸른마을공동체센터, 궁동 미로센터와 도시재생 거점 역할
 
○ 광주광역시는 지난 2014년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선도지역 공모 사업에서 선정돼 추진한 동구 도시재생선도지역사업22충장22’ 개관을 끝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 동구 도시재생선도지역사업은 현재 뉴딜사업의 시발점이 된 사업으로 2014년 국토교통부 공모를 통해 전국 13곳이 선도지역으로 지정, 원도심 동구지역에서 푸른길로 소통하는 마을공동체, 문화전당과 함께하는 상가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 2014년부터 2019년까지 200억원(100, 시비50, 구비50)을 투입해 추진했으며, 3개 거점시설인 산수동 푸른마을공동체센터(51억원), 궁동 미로센터(52억원), 충장22(74억원)를 개관하고, 거점시설을 연결하는 테마거리를 조성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 인프라를 구축했다.
 
○ 이번에 개관한 충장22는 도시재생선도지역사업으로 추진한 3개 거점시설중 하나로 충장로 5가의 지리적 중심이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문화재단과 함께 삼각축을 이루는 곳에 위치해 침체된 충장로 4·5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 특히, 충장22는 다양한 문화·예술인과 시민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비롯해 문화예술 분야의 다양한 창작자들이 개별작업 뿐만 아니라 공동작업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는 등 소셜믹스 공간으로 충장로 4·5가 지역 활성화 및 문화도시 광주 이미지 제고에 큰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 이날 개관식은 김종효 행정부시장, 임택 동구청장, 이진식 아시아문화전당 전당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식, 경과보고, 시설투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 김종효 행정부시장은 충장22는 문화와 예술의 중심에 있던 충장로의 옛 명성을 되찾고, 지역 작가들과 크리에이터들의 창작의 산실로 자리해 충장로 일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1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동구 충장로 도시재생거점 ‘충장22’ 개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