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1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4 16: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13일 대구문화예술회관 개관 30주년 기념 공연 개최
▸ 사전 신청자에 한해 무료 관람, 사전 신청 접수 중

대구문화예술회관은 개관 30주년 기념공연으로 813일 목요일 오후 730,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다시 30, 동행을 무대에 올린다.
 
대구 예술의 뿌리 깊은 역사가 숨어 있는 대구문화예술회관이 올해 개관 30주년을 맞는다. 지금의 문화예술회관은 앞선 선배 예술가들의 혼과 땀이 뭉쳐져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있고, 앞으로 대구 예술계를 이끌어 갈 세대와 함께 다시 30, 동행을 통해 새로운 내일을 개척하고자 한다.
 
이번 공연은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속으로 대구 예술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대구시립국악단, 무용단, 극단, 소년소녀합창단 등 4개의 대구시립예술단이 대구문화예술회관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내다보는 축제의 장을 펼칠 예정이며 공연 총연출은 대구시립극단 정철원 예술감독이 맡았다.
 
개관 30주년을 기념하는 첫 무대는 시립국악단(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이현창)이 조선시대 왕의 행차 때 연주되던 대취타와 궁중음악과 궁중무용이 어우러지는 선유락으로 막을 올린다. 특히 뱃놀이를 기원하는 선유락은 이번 공연 가운데 가장 큰 규모와 화려함으로 눈길을 끄는 볼거리이다.
 
이어 30명의 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김성용)이 무대의 어둠을 뚫고 등장한다. ‘침월(侵越)’존재(存在)’라는 작품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고통과 위대한 대구 정신으로 극복하고 있는 대구인과 대구의 모습을 담백하게 풀어낸다.
 
시립무용단의 맥을 이어 시립극단(예술감독 겸 연출 정철원)이 작은 불씨에도 희망을 찾는 창작뮤지컬 <어둠을 이기는 빛! 반딧불> 오늘과 다른 내일이중창과 반딧불합창을 선보이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공연 후반부에는 다시 시립국악단이 무대에 올라 우리 가락의 흥과 신명 넘치는 사물놀이 협연 신모듬으로 흥을 한껏 고조시킨다. 흥겨운 자진모리장단과 빠른 휘모리장단이 오가는 사물놀이 협연 신모듬은 사물놀이와 관현악이 어우러져 역동적이고 웅장한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마지막 무대는 밝은 미래를 만들어갈 시립소년소녀합창단(예술감독 및 상임지휘자 김유환)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와 전 출연진이 함께 아름다운 나라를 부르며 희망찬 내일을 내다보는 특별한 무대로 대미를 장식한다.
 
문화예술회관 공연 관계자는 “30년 역사 속의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지역의 많은 예술인들이 함께 만들어온 공간이었다라며 앞으로의 30년도 지역 예술인들이 꿈과 희망을 품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동행하겠다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진행되며 대구문화예술회관 대표 홈페이지(artcenter.daegu.go.kr)에서 사전신청 받는다. 12매까지 신청 가능하며 장애인단체, 저소득층, 한부모 가정 등 문화 소외계층도 초대하여 관람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실천에 따른 마스크 착용 의무화, 객석 거리두기 등 안전 수칙을 적용하고, 전자출입명부 작성, 체온측정, 손 소독제 사용 등 안전한 공연 관람 환경을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 객석 거리두기 운영에 따라 팔공홀 좌석 1,008석 중 316석만 오픈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301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문화예술회관, 개관30주년 기념 공연“다시 30년, 동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