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0 15: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무거운 안경집





미국의 26대 대통령이었던 시어도어 루스벨트는
시력이 좋지 않아 항상 두 개의 안경을
몸에 지니고 다녔습니다.

그의 눈이 원시와 근시였기 때문이었습니다.
한 안경은 가까운 곳을, 다른 안경은
먼 곳을 볼 때 사용했습니다.

처음에 그는 두 개의 안경을 강철 안경집에
넣어 몸에 지니고 다니는 것을
몹시 불편해했습니다.

그러나 한 사건을 계기로
바뀌게 되었습니다.

그가 많은 대중이 모인 밀워키시에서
연설을 할 때였습니다.
한 사내가 그를 향해 총을 겨누었습니다.
보통의 경우에 사망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그는 목숨을 건졌습니다.

총을 맞고도 그가 살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바로 그의 조끼 안주머니에 늘 가지고 다니던
강철 안경집 덕분이었습니다.

총알이 안경집을 맞고 튕겨 나가
허파를 비켜나갔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는 총알에 맞아 찌그러진 안경집을 보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항상 강철로 된 두 개의 안경집이
무척이나 귀찮다고 여겼습니다.
그런데 이 안경집이 저의 생명의
은인이 되었습니다."





간혹 저 강철 안경집처럼
고난이 '귀찮은 짐'처럼 여겨질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그 고난 때문에
누군가는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되고,
또 누군가는 삶에서 의미를 찾게 되며,
어떤 이는 다시 일어서기도 합니다.

그래서 고난은 아픔을 동반하지만,
우리에겐 유익합니다.


# 오늘의 명언
삶에 대해 절망하지 마라.
우리에겐 어려움을 충분히 극복할 만한 힘이 있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 –

 

태그

전체댓글 0

  • 454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따뜻한 하루 - 무거운 안경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