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6(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13 12: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계를 이기는 열정





프랑스 인상파 화가 르누아르.
[보트 파티에서의 오찬] [책 읽는 소녀] 등
특유의 분위기로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는 화가입니다.

인상주의의 특징이기도 한 야외에서
직접 보고 그리는 외광 회화부터 다양한 주제의
그림을 그렸는데 작품의 주된 메시지는
바로 '행복'입니다.

그에겐 당장의 삶이 우울하더라도
그림은 밝고 아름다워야 한다는 자신만의
확고한 철학이 있었습니다.

그 때문에 그의 작품 속에선 빛과 그림자를 살려
표현한 인물들의 생생한 표정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여성과 아이들을 주로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밝고 화사한 색채를 사용해
'행복'을 표현하였는데 이로 인해 팔레트에는
늘 알록달록한 물감으로 가득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무지개색 팔레트처럼 늘 행복할 것 같던 르누아르에게
류머티즘이라는 큰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이 병마는 그의 신체를 서서히 잠식했습니다.
손이 뒤틀리고 경직되어 혼자서는 붓도 잡을 수 없었고
한 획을 그을 때마다 온몸이 땀으로 젖는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 끔찍한 병도 르누아르의 예술을 향한
열정을 삼킬 순 없었고 그는 계속해서
걸작을 탄생시켰습니다.

그에게 한 친구가 물었습니다.
"자네는 왜 그렇게 자신을 고통스럽게 하는 일을
계속하는가?"

그러자 르누아르는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고통은 지나가 버리지만, 예술은
언제나 남는다네."





목표를 향해 달려가던 중 예기치 못한
방해물에 좌절하기도 합니다.
이때 나약한 자신을 탓하게 만들기도 하고
그 한계 앞에 두려움을 갖게 합니다.
그리고 결국 우리를 포기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한계라는
장벽 앞에서 느끼는 감정일 수 있습니다.
두려움, 좌절 등 감정이 아닌
상황을 바라보면 한계의 실체가 비로소 보입니다.

장거리 달리기 중 마지막 바퀴,
끓기 직전인 99℃ 물과 같이
한계의 실체는 최후의 인내이자 열정입니다.

한계가 느껴질 때 더 인내하는 시간,
더 열정을 쏟아야 할 때라고 생각해 본다면
넘지 못할 산이 없듯 나를 가로막을
한계도 없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이 걱정해야 할 유일한 한계는
마음속에 그어놓은 한계다.

- 스킵 프리처드 -

 

태그

전체댓글 0

  • 8087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따뜻한 하루 - 한계를 이기는 열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