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4.13 13: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모다페(MODAFE,국제현대무용제)와 공동기획으로 선보이는
모다페 인 대구, 79회 정기공연 존재등 무용공연 축제 개최
▸ 온라인 포럼 인터뷰 온택트로 무용단 40년 역사를 되짚어 봐

□ 대구 춤, 새로운 시작 대구시립무용단
1981년 국내 유일의 국·공립 현대무용단으로 창단해 202140주년을 맞이한 대구시립무용단이 오는 427일부터 40주년 기념 페스티벌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과 비슬홀 무대에서 개최한다. 대구시립무용단은 이번 축제를 통해 40년 전 대구시립무용단 창단의 의미를 되새기며 2021년을 새로운 도약의 해로 삼아 시민속의 무용단으로, 세계 속의 무용단으로 한 발짝 더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1981~ 2021, 불혹의 몸짓!
한국 현대무용의 메카 대구, 그 중심의 대구시립무용단
대한민국에서 가장 오래된 국·공립현대무용단의 명성에 걸맞게 대구시립무용단은 지난 40년 동안 대구 무용계의 주춧돌 역할을 해왔다. 대구시립무용단의 뿌리를 내린 초대 안무자 김기전을 시작으로 구본숙, 안은미, 최두혁, 박현옥, 홍승엽, 그리고 현재 김성용 예술감독까지 시립무용단의 이끈 7인의 안무자들은 국내 최고의 안무자들로 지금도 무용계 원로로, 현역으로 활발한 활동을 해가고 있다. 이제 불혹이 된 대구시립무용단은 한국 현대무용의 메카도시 대구를 선도하며, 나아가 한국을 대표하는 단체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이제는 세계화를 위해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 창단 40주년, 존재의 의미
창단 40주년을 맞아 대구시립무용단에서는 다채로운 행사를 통해 그 존재를 재조명하고자 한다. 먼저 특별기획으로 올해 함께 40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대표 무용축제 모다페(MODAFE, 국제현대무용제)’와 함께하는 모다페 인 대구(MODAFE In DAEGU)’를 선보인다. 모다페의 대표 콘텐츠인 베스트컬렉션(Best Collection)’스파크플레이스(Spark Place)’로 구성된 모다페 인 대구(MODAFE In DAEGU)’는 지역에서 만나보기 힘들었던 작품들을 축제에 초청해 대구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대구시립무용단의 신작 두 작품도 베스트컬렉션(Best Collection)’으로 함께 공연된다. 대구시립무용단의 제79회 정기공연 작품도 축제 무대에 오른다. 2020년 댄스필름으로 개봉된 <존재;더 무비>가 무대로 돌아와 대구시립무용단의 제79회 정기공연 <존재;더 스테이지>로 관객들을 만난다. 뛰어난 영상미와 기획으로 한국예술비평가협회 오늘의 베스트예술가 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무대에서는 처음 선보인다. 함께 부대행사로 온라인 포럼’ <인터뷰 온택트>, ‘단원워크샵등이 준비되어 있다.

○ 특별기획과 정기공연, 온라인 콘텐츠 까지 특별함과 고유함이 함께하는 축제
이번 축제에서는 40이란 숫자가 더욱 특별하다. 같이 40주년을 맞이한 모다페가 공동참여해 특별기획으로 모다페 인 대구(MODAFE In DAEGU)’ 개최하게 된 것도 40이란 숫자가 연결해 준 기획이다.
427() ‘베스트컬렉션(Best Collection)’으로 축제를 여는 작품은 영국의 주목받는 안무가 호페쉬 쉐히터(Hofesh Shechter)와 케이아츠 댄스 컴퍼니(KARTS Dance Company)의 콜라보 작업을 통해 제작된 <더 배드(tHE bAD)>이다. 이 작품은 호페쉬 쉐히터(Hofesh Shechter) 안무를 가장 활기차고 대담하게 보여주며 무용수들 각각의 기술과 다재다능함을 완벽하게 펼쳐낸다. 두 번째 작품은 누구나 즐기는’, ‘어울림을 키워드로 무용의 대중화를 지향하는 블루댄스씨어터의 <더 송(The song)>으로 노래와 움직임의 연관성을 재해석하며, 우리의 감정과 신체가 끊임없이 변한다는 사실을 언급하는 동시에, 무대에서는 주체적인 몸의 탐구로 관객과 만나 감각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작품이다. 첫째날의 마지막 작품은 대구시립무용단 김성용예술감독의 신작 <월훈 (月暈)>이 무대에 오른다. <월훈 (月暈)>은 사회 속 인간군상을 보여주던 김성용 감독의 필모그래피를 잇는 작품으로 소명을 다해 전진해 가는 인간의 걸음걸음을 무대 위에 그려낼 예정이다. 대구시립무용단의 주요 무용수들이 출연한다.

베스트컬렉션(Best Collection)’ 두 번째 날인 429()에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범이 내려온다.’ 영상에 출연했던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의 대표작인 <바디콘서트>가 무대에 오른다. 인간의 몸과 춤의 한계를 뛰어넘는 전율을 관객과 함께 공유하고자 만든 콘서트 형식의 작품으로 우리의 귀에 익숙한 다채로운 음악을 배경으로 창작된 흥이 넘치는 작품이다. 두 번째 작품은 순수예술에 대한 열정으로 한국적 정서를 현대무용에 접목시킴으로써 독특한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툇마루무용단의 <해변의 남자>이다. 이 작품은 한국적 정서를 현대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색체의 작품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여름을 주제로 바쁜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휴식을 취하는 현대 남성들의 고단한 내면세계를 코믹하면서 이색적인 상황으로 보여준다. 세 번째 작품은 밀물현대무용단의 <Reboot: 출발점 위에 서다 2.0>이다. 밀물현대무용단은 1984년에 창단된 단체로 한국적 메타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위해 창작된 한글 연작은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Reboot: 출발점 위에 서다 2.0>은 세상은 현재까지도 종식되지 않는 바이러스로 인해 심각한 중병에 신음하고 있는 우리사회의 모습을 희망의 메시지로 그려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대구시립무용단 트레이너 이준욱의 <(SHOT)>이다. 이 작품은 인큐베이팅 되어지는 인간, 자연을 인공적으로 만들어내는 계획도시, 다양한 조건에 배양되어 재배된 생물들, 이에 영향을 받는 자들, 그들이 직면한 현 위치,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대한 의문을 인지하며 다음에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끊임없이 고민하고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모다페 인 대구(MODAFE In DAEGU)’의 또 다른 무대 스파크플레이스(Spark Place)’는 모다페에서 매년 주최하는 행사로 신인 안무자들의 대표적인 등용문이다. 이번 축제기간에 대구시립무용단과 함께 대구와 경상지역의 젊은 안무자를 발굴하여 대구와 서울 무대에 오르게 된다. 428()30() 비슬홀에서 개최되며 5(예정)에는 모다페 무대에 참여하게 된다.


○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작품은 대구시립무용단 제79회 정기공연 <존재;더 스테이지>이다. 2020년 스크린을 통해 선보였던 댄스필름 <존재;더 무비>가 무대 위에서 관객을 만나게 된다. 이번 무대를 통해 창단 40주년을 맞은 대구시립무용단 존재의 의미와 함께 살아가는 우리의 가치를 나누고자 한다.
 
○ 이번 축제를 준비한 대구시립무용단 김성용 예술감독은 창단 40주년을 맞이해 한바탕 축제를 여는 준비를 해왔다. 코로나19라는 상황에 많은 시민들과 만나고 부딪히며 즐길 수는 없지만 공연장을 찾아주신 관객들에게 실속 있게 내실을 다진 공연프로그램을 선사할 것이다.”라며 시민들에게 축제를 함께 즐겨줄 것을 부탁하였다. 대구시립예술단을 이끌고 있는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형국 관장은 대구시립무용단의 40돌을 축하하며, 40주년과 함께 팬더믹 시대를 시작하게 된 대구시립무용단이 시대에 맞는 콘텐츠 제작으로 지역을 선도하고 나아가 세계를 무대로 경쟁력을 키워가는 무용단의 되길 바란다. 또한 대구시민들이 시립무용단을 자랑스러워 해주시고 이 축제를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다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 이번 페스티벌의 티켓예매는 티켓링크에서 가능하며, 관련문의는 053-606-6196으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762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불혹(不惑), 흔들리는 않는 몸짓으로 준비하는 내일 대구시립무용단 창단 40주년 기념 페스티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