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드디어 베일을 벗다… 해운대수목원 임시개방!

쓰레기 매립장에서 일궈낸 ‘친환경 수목원’ 탄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7 21: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과거 석대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석대동 일원에 친환경 대규모 수목원 조성… 코로나19지친 시민들에게 산책 공간으로 제공하기 위해 완공된 구간 임시개방 확정
편안한 휴식을 위해 수목원 입장료·주차료 없이 무료로 제공…시민 녹지복지 실현 추구
 
부산시(시장 박형준)가 과거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해운대구 석대동 24번지 일원을 친환경 수목원으로 조성해 눈길을 끈 해운대수목원 일부 구간을 오는 20일부터 일반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부산시는 해운대수목원 가운데 완공된 구간인 1단계 구역을 임시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해운대수목원의 전체 면적은 628,275(19만 평)로 부산시민공원(14만 평)의 약 1.4배에 달하며 총사업비는 840억 원으로 오는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해운대수목원이 들어선 석대 쓰레기 매립장은 지난 1987년부터 1993년까지 약 6년 동안 운영되면서 악취와 침출수, 유해가스가 발생해 부산지역 대표적인 혐오시설이었다. 이에 부산시는 지난 20095, 산림청의 수목원 타당성 심사를 거쳐 20102, 수목원 조성계획을 수립해 20175, 1단계 구역에 대한 공사를 마친 바 있다.
 
이번에 우선 개방되는 공간은 치유의 숲(414,864)과 주차장 655(24,556) 등 약 133천 평으로 숲에는 느티나무를 비롯한 634종의 수목 19만 그루가 식재되어있다. 화장실과 정자, 의자 등 편의시설도 갖추었으며 당나귀, , 염소 등에게 먹이 주기 체험이 가능한 작은 동물원도 있어 가족 단위 관람객들에겐 더할 나위 없는 휴식 공간이 될 전망이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실내생활에 지친 시민들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입장료와 주차료 등을 받지 않는다. 아울러 사업이 완료되는 2025년 전에 완공된 구간을 선제적으로 개방함으로써 시민들이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는 산책 공간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개방은 20일 오전 10시부터이며, 오는 9월까지는 예약을 통한 단체관람만 허용된다. 부산시 통합예약시스템(https://reserve.busan.go.kr/index)에 접속해 예약하면 숲 해설사가 인솔해 관람을 진행한다. 평일 주간에만 개방되며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에는 개방하지 않는다.
 
이준승 부산시 환경정책실장은 이번 임시개방 동안 관람객들의 이용행태 등에 대한 세밀한 분석을 통해 문제점과 보완점 등을 파악해 점진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해운대수목원이 코로나19 일상에 지친 시민들께 힐링할 수 있는 여유 공간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내년부터 수목원의 핵심 시설인 온실과 관리사무소, 전시원 등 건축사업의 실시설계를 추진해 20236,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20255월경에는 모든 공정을 마무리하고 해운대수목원을 완전히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31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드디어 베일을 벗다… 해운대수목원 임시개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