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3.22 19: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케스트라, 성악가 초청
- 326() 오후 3시 대구오페라하우스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오는 326일 오후 3, 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케스트라와 성악가들을 초청한 <대구오페라하우스·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공연한다.
 
‣ 한·우즈벡 수교 30주년 기념, 오페라 갈라콘서트
 
2022년은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수교한 지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1992년 이후로 수교 30년 동안 양국은 다양한 분야에서 200여개 이상의 협정을 체결하며 특별한 관계를 이어왔고, 지난 2019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하여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함께 양국의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한 바 있으며, 또한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 우즈벡 방문 시 2022년을 상호 방문의 해로 지정하는 등 서로 적극적인 협력과 상호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페라 갈라>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준비되었으며, 10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우즈베키스탄 나보이 국립볼쇼이오페라‧발레극장의 노태철 지휘자와 63인조 오케스트라, 성악가 6명을 초청해 진행된다. 특히소프라노 김은주와 유소영, 테너 강현수, 바리톤 이동환 등 대구‧경북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성악가들도 함께해 양국의 문화 교류를 더욱 의미있게 한다.
 
‣ 유명 오페라 아리아 중심으로 구성되는 프로그램
이번 <대구오페라하우스·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페라 갈라><운명의 힘>, <일 트로바토레>, <라 트라비아타>, <돈 카를로>, <세비야의 이발사>, <돈 조반니>, <람메르무어의 루치아> 등 유명 오페라 작품 10편 속 아리아와 중창으로 구성돼 수준 높은 연주로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초심자부터 오페라 애호가들까지 폭넓은 관객들을 만족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박인건 대표는 우즈베키스탄과 대구를 대표하는 음악인들이 모여 더욱 의미있는 양국간 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장 우즈마노프 라마즈는 “100년 역사를 자랑하는 국립 볼쇼이극장의 우수한 예술가들이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한국 성악가들과 교류음악회를 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문화적 교류를 통해 두터운 우정을 쌓아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우즈벡 수교 30주년 기념 <대구오페라하우스·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페라 갈라>의 입장권은 R3만원, S2만원으로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식 홈페이지(www.daeguoperahouse.org), 인터파크 홈페이지(ticketpark.com)와 콜센터(1544-1555)를 통해서 예매 가능하다. 이날 공연은 객석 간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과 공연장 소독 등 안전한 공연관람 원칙 준수 아래 진행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757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우즈벡 수교 30주년 기념 대구오페라하우스·우즈베키스탄 국립볼쇼이극장 오페라 갈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