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1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0 14: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평센터 이용 장애인 가구
악취 등으로 주민 민원 잇따라
구월 3, 남동자활사업단 함께 해
 
 
2.5통 트럭 한 대가 120kg짜리 쓰레기 분리수거용 자루 20여 개와 썩은 음식물이 가득했던 냉장고 한 대, 집기를 싣는다. 악취가 진동한다. 집 안은 아직 정리하지 못한 물건과 버릴 물건들이 뒤섞여 있고 바닥 장판이 썩어 거무스름하게 변한 곳에 약품을 뿌려 박박 닦는다. 쓰레기가 가득한 자루를 들쳐 메고 1, 2층 계단을 오르락내리락한다.
 
○ 인천시 남동지역자활센터 커뮤니티케어 사업단 정리수납팀 13명은 지난 15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구월3A(54)씨 집으로 모이자마자 분주하게 움직였다. 각자 역할과 구역을 맡아 조금씩 해치워나갔다.
 
○ 인천시사회서비스원 부평종합재가센터는 최근 남동구 구월3동 행정복지센터, 남동지역자활센터와 손잡고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활동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 하반신 장애가 있는 A씨는 부평센터에서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정기적으로 혈액투석을 받는 그는 지난해 6월 돌봄을 해주던 가족이 갑자기 세상을 뜨면서 혼자 치료받는 일이 어려워졌다. 이때 구월3동 사례관리 담당 주무관이 부평센터에 이동지원서비스를 요청했고 인연을 맺었다.
 
○ 처음 만난 A씨는 세상을 불신하는 탓에 이동지원서비스를 하러 찾아간 사회복지사를 돌려보내는 건 물론이고 장애인 등록 신청서 작성도 거부할 정도였다. 그리고 그의 거주지 위생 상태는 매우 열악해 건강을 위협하는 데다 악취, 벌레 등으로 인근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 이를 해결해보자며 부평센터 이철주 요양보호사와 박은주 구월3주무관이 나섰다. 1년간 포기하지 않고 설득했다.
 
○ 박 주무관은 상황이 좋지 않았기에 이렇게 뒀다가는 큰일이 생길까봐 늘 걱정했다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고민하다가 청소부터 시작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 무엇보다 큰 힘을 준 이들은 남동자활 정리수납팀이다. 민간 청소업체는 그 비용이 만만치 않기에 동네에서 일 잘하기로 소문난 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정리수납팀은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언제든 달려간다며 고된 작업인데도 불구하고 힘든 기색 없이 치워나갔다.
 
○ 첫날 작업은 오후 4시에 끝났다. 오전엔 물건을 종류별로 나눠 버리거나 계속 사용할 것을 구분하는 작업을 했고 오후엔 찌든 때 제거를 했다. 이튿날은 물건 정리과 전체 소독으로 마무리한다.
 
○ 고영순(52) 정리수납팀 반장은 우리는 청소를 하는 자활사업단이 아니라 정리수납에 특화한 팀이다팀원 평균 연령대가 50대인 데다 모두 체력이 건강한 상태가 아닌데도 신나게 일한다고 말했다. 김명원 팀장은정리가 다 끝나고 나면 원래 이런 곳이었어?’라고 절로 감탄할 것이다모두 정리·수납 1, 2급 자격증을 갖추고 있어 자부심을 갖고 일터로 나오기 때문에 어느 자활사업단보다 일을 잘한다고 자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 배영준 인천시사회서비스원 부평종합재가센터 사회복지사는 돌봄서비스 대상자의 주거환경이 열악해도 공공이 아니었다면 이런 일까지 신경 쓰지 못했을 것이다특히 지역사회에 있는 자원들을 모아 이렇게 뜻깊은 활동을 했다는 데 의미가 있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려고 한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87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사서원, 열악한 주거환경 공공 돌봄으로 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