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1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1 15: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하태훈(길상도예) 작가 조선시대 모자를 이용한 주안상 세트대상 수상 -
- 43점 입상작 선정 -
- 623 ~ 26, 4일간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 전시 -

경상북도는 지난 17일 제52회 경상북도 공예품대전 심사 결과 대상작으로 선정된 하태훈(길상도예) 작가의조선시대 모자를 이용한 주안상 세트를 비롯한 43점의 작품을 선발하고, 전시회를 가진다.
 
올해 52회를 맞는 경상북도 공예품대전은 우리 전통문화의 맥을 잇고 지역 공예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경북도와 대구경북공예협동조합이 주최‧주관해 오고 있다.
 
이번 공예품대전은 이달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총 65점의 출품작을 대상으로 공예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10명의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 1(300만원), 금상 1(150만원), 은상 3(100만원), 동상 4(50만원), 특선 11, 입선 18점을 포함해 총 43점의 우수한 작품이 입상작으로 선정됐다.
 
또 동상이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을 비롯해 우수공예품 생산업체 지원 장려금 200만원과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출품자격(특선 이상)이 주어진다.
 
입상작품은 이달 23일부터 26일까지 안동문화예술의전당 3(갤러리 34)에서 전시하며, 누구나 감상할 수 있다.
 

박재영 경북도 문화예술과장은 경북의 역사와 혼과 얼이 담긴 전통공예품은 지역공예인들의 예술성과 창의성이 결합된 결정체이다도는 우수한 전통공예품을 지속해서 발굴해 고부가가치 문화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52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52회 경북 공예품대전, 지역공예의 진수 보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