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11(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9 14: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개관 후 12년 만에 전면 새 단장…놀이‧체험으로 물‧환경의 소중함 배우는 공간으로
- 싱글벙글 수도관 놀이터, 3D 실감형 체험 영상, 아리수 이야기 교실, 포토존 등 구성
- 29~30일 에너지수호천사단 어린이 200여 명 초청…재개관 기념 사전 특별프로그램
- 7.1() 정식 재개관…1일 선착순 300,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전화 예약 운영

□ 서울시가 2010년 국내 최초로 개관한 어린이 수돗물 체험‧홍보관아리수 나라의 새 단장을 마치고 오는 71() 정식 재개관한다. 29~30일에는 재개관을 기념하여 서울시 에너지수호천사단으로 지정된 어린이집 아이들 200여 명을 초청해사전 특별프로그램을 운영한다.
 
□ 개관 후 12년 만에 전면 새 단장한 아리수 나라의 새로운 콘셉트는 상상을 트는 아리수 무한상상 놀이터, 어린이들이 놀이와 체험을 통해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수돗물 체험‧홍보관으로 재조성하였다.
 
□ 무엇보다 주요 관람객인 어린이(5~9)의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를 완전히 새롭게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아리수와 친해질 수 있는 거대한 놀이터와 게임에 가까운 체험형 교육을 통해 아이들이 수돗물과 더욱 친근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에 위치한 아리수 나라(서울 광진구 능동로 216)는 연 평균 13만 명의 관람객이 찾는 수돗물 체험‧홍보관이었지만 체험 시설의 노후화로 고장이 잦고, 개관 당시의 콘텐츠를 십수 년째 그대로 운영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 시는 약 9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내달 1() 새 단장한 아리수나라를 정식 재개관한다. 지난해 9월부터 아리수 나라의 리뉴얼 사업을 시작했으며, 올해 2월부터는 시설 휴관 후 리뉴얼 공사를 실시했다.
○ 아리수 나라의 콘텐츠 전면 리뉴얼은 2010년 개관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기존 홍보관 내부의 전시‧시설물을 모두 철거하고, 최신 유행에 맞는 완전히 새로운 체험 시설과 콘텐츠를 채웠다.
 
□ 새로워진 아리수 나라는 ▴시설 중앙에 자리한 거대한 수도관 모양의 놀이터 싱글벙글 수도관▴인터렉티브 영상체험관 아리수 환경공원▴체험형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수돗물 체험‧홍보관 아리수 이야기교실▴트릭아트 포토존 아리수 공중정원등 크게 4개의 테마로 조성됐다.
○ 시설 중앙에 자리한 싱글벙글 수도관은 최대 높이 3.8m, 면적 245㎡의 놀이터로, 거대한 수도관 모형의 미로를 탐험하고 그물망을 오르며 온몸으로 아리수를 체험할 수 있다.
'아리수 환경공원'은 최신 인터렉티브 체험 영상관으로, 동작에 따라 반응하는 영상 놀이를 통해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다.
'아리수 이야기교실'에서는 다양한 체험형 게임을 통해 생활 속 다양한 아리수와 물 절약 방법 등을 재미있게 배울 수 있다.
'아리수 공중정원'은 트릭아트 포토존으로, 시원한 아리수 속에서 거대해진 유리컵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착시효과로 재미를 선사한다.
 
□ 무엇보다 놀이와 체험, 휴게공간을 확충한 개방형 구조가 특징이다. 어린이는 상상력과 호기심을 자극하는 거대한 수도관 모양의 놀이터에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고, 동행한 보호자는 휴식을 취하며 아이의 안전을 확인할 수 있다.
 
□ 수돗물과 관련한 다양한 체험형 교육도 마련돼 있다. ‘아리수 이야기교실에서는 숨겨진 아리수의 과학적 정수 과정을 특수한 돋보기를 통해 찾아보거나, 우리 집 물 도둑을 잡는 터치스크린 게임을 통해 생활 속 아리수를 쉽고 재밌게 배울 수 있다.
 
□ 최신 인터렉티브 미디어 전시기법을 도입한 아리수 환경공원에서는 체험용 뜰채로 영상 속 쓰레기를 건져내 오염된 한강을 정화하며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다.
 
□ 아리수 나라의 이용 대상은 초등학생 이하의 어린이로, 시설 운영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오전 930분부터 오후 520분까지는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이용료는 무료다.
○ 사전예약은 15회차, 회당 이용인원 60(1300)이며 이용시간은 80분이다. 이용을 원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전화(3146-5946)또는 서울시공공서비스 예약(https://yeyak.seoul.go.kr)에서 사전예약하면 된다. 개인 및 초등학생 이하의 단체 예약이 가능하다.
○ 현장 접수는 잔여 인원 발생 시 가능하며, 어린이 이용시설인 만큼 성인은 어린이를 동반한 경우에만 입장할 수 있다.
○ 매주 월요일과 설날 및 추석 연휴는 정기 휴관한다.
 
□ 아리수 나라를 이용하는 모든 어린이는 안전을 위해 개인 실내화를 지참하고 착용해야 한다. 실내화를 미지참한 어린이와 이용객은 이용 시간 동안 공용 실내화를 무료로 대여하여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 아울러 어린이 특화 시설인 만큼 제작‧설치물의 자재는 행정안전부에서고시한 안전시설 법안을 준수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고, 국가공인 안전검사 업체에 설치검사 및 안전검사를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 시는 아리수 나라의 재개관을 기념해 29~30(~) 양일간 사전 특별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서울시 에너지수호천사단으로 지정된 어린이집 아이들과 사전예약자 총 200여 명을 아리수 나라로 초청하여 시설 이용은 물론 페이스 페인팅 등 다양한 현장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 사전 특별프로그램은 양일간 각각 오전 10시부터 12,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각 2시간씩 운영될 예정이다.
○ 서울시 에너지수호천사단은 학교와 가정에서 기후환경 교육‧캠페인 등에 참여하고 기후변화 문제 해결 및 친환경 행동을 실천하는 서울시 유치원, 초‧중‧고등학생 및 학부모 등을 말한다.
 
□ 행사 당일 아리수 나라를 찾은 일반 시민들에게는 외부 행사장에서 아이스티와 아메리카노 등 수돗물로 만든 음료를 제공하고, 정수과정을 실감나게 볼 수 있는 가상현실(VR) 기기 체험, SNS 인증 이벤트 등을 운영하여 시민들에게 서울의 수돗물 아리수를 홍보할 계획이다.

 

□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아리수 나라를 찾은 어린이들이 즐거운 놀이와 체험을 통해 자연스럽게 물과 환경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새 단장을 마친 아리수 나라를 많이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66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시, 12년 만에 새 단장 마친 '아리수 나라'…내달 1일 재개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